'스타트업'에 해당되는 글 2건

넷플릭스

이제 한 달 조금 넘었다.
무료로 볼 수 있는 기간이 지났고
4명 동시 재생할 수 있는 상품으로 14,500원 결제가 발생했다.
가족들과 동생까지 해서 2개 갖고는 부족할 것 같아서 2,500원을 추가했다.

사업을 다시 할 것인지 말 것인지 고민을 했던 것 같다.
노는 걸 너무 좋아하는데
일을 할 수 있을까,하는 부분에서 걱정이 되지 않을 수 없었다.

올해 처음으로 서핑을 왔다.
죽도 해변의 망고서프.
도미토리에 나 말고 아무도 없다.
바다에도 나 말고 간혹 한 명 정도가 눈에 띄다가 없다가 그런다.

놀면서 일을 할 수 있을까?
어제 오늘 이틀째 지내고 있는데.. 가능하다는 판단이 섰다.
나의 경우에 한해서.

오전에 2시간, 오후에 2시간 서핑하고
중간에 2시간, 저녁 먹고 3~4시간 정도 공부를 했다.
보통의 근무 시간인 8시간을 맞추는 것은 어렵지만
놀러와서까지 8시간을 한다면 사람이기를 포기하는 것은 아닐지..

8시간을 채우는 것 또한 가능해 보이긴 하는데
따뜻한 바람도 맞아야 하고
멍하니 바다 위의 구름도 보아야 하고
오른편에 위치한 죽도정에도 올라야 하고
서늘해지면 동네도 한바퀴 돌아야 하는데..

다만 도시처럼 노트북으로 일하기에 편한 장소가 많지 않고
서핑 후에 몸이 너무 힘들다는 점은 아쉽고 해결할 과제이기도 하다.
몸이 힘든 점은 익숙함의 문제일 수도 있을 것 같다.
이 부분은 지속적으로 관찰이 필요하다.

일과 놀이를 병행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점은
책임이 아닐까 싶다.
새벽 두 시까지 공부를 할 수 있었는데
어느 정도는 해놓아야 다음 날 마무리를 지을 수 있기 때문이었다.

제목을 넷플릭스라고 해놓고 엉뚱한 얘기만 늘어놓았다.
실리콘밸리에 전설처럼 내려오는 문서가 있다.

"넷플릭스의 문화 : 자유와 책임"
이번에 하는 사업에서는 꼭 행복하고 싶었고
내가 행복한 만큼 함께 일하는 사람에게도 행복을 보장할 생각이었다.
막연히 알고 있던 넷플릭스의 문서를 정독했고
우재와 서진이한테 공동 발표를 시켜서 애들도 알 수 있도록 했다.

내가 생각했던 행복은 "자유와 책임"에 있었다.
자유를 가지는 것은 당연하고
그에 따른 책임을 지는 것도 당연하다.
어른이 됐고 그걸 모를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회사가 성공하는 것에 목표를 두고
누릴 수 있는 만큼 자유로운 회사를 만들고 싶다.
오전 서핑 후에 공부하는 도중에
바깥 풍경이 너무 좋아 뭐라도 써야할 것 같아서..

나무 사이로 살짝 바다가 보이고,
왼쪽 승용차 위에 있는 것이 나의 첫 번째 서핑보드다.
오늘은 구름 없이 하늘이 유난히 파란 날이다.

망고서프에서

 

'스타트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넷플릭스  (0) 2019.04.17
출사표  (0) 2019.04.12

출사표

기지개를 켠다.

IT 10년 주기설을 믿고
그에 맞게 사고하며 행동하며 살았다.
딥러닝 세상이 열릴 것을 벌써 알았지만
배드민턴 치며 노느라
애써 세상의 흐름을 무시하며 살았다.

이제 일어날 때도 되지 않았겠는가?
몇 년 놀았고
부족하지만 대략적인 준비도 했고.

세상 무서운 것을 알고 있다.
무섭다고 나서지 못할 소심함이 내겐 없다.
평이하고 나른한 즐거움은
나에게는 행복으로 다가오지 못한다.

인생이란
올라가는 것이 있으면 내려가는 것도 있어야 하고
올라가지 못할 것처럼 느껴지는 시기도
내려가지 않을 것 같은 시기도 있어야 한다.

강사로서 최고의 시기를 보내면서
금전적으로 넘쳐나고
시간적으로도 넘쳐나는 일을 뒤로 한다는 것이
주변에 미안한 마음과 더해
부담이 된다.

그러나 이런 정도의 부담보다는
배드민턴, 서핑, 스노보드, 패러글라이딩까지..
새로 시작한 행복과
멀어지면 어쩌나 하는 두려움이 가장 크다.

나를 힘들게 하는 것이 두려운 것이 아니라
누리던 것을 못 누리는 것도 아니고
덜 누릴 수밖에 없는 것에 두려움을 느낀다.
애나 어른이나 놀 때 가장 행복하다.

첫 번째 사업은 실패했고
빚과 그래선 안 된다는 교훈을 얻었다.
두 번째 사업을 시작하려 하고
세 번째 기회가 있을까,라는 걱정을 조금 한다.

스타트업이 아니라 스타트다운이 되는 것은 아닐까?
난 이런 말장난이 너무 좋다.
덕분에 심각한 얘기를 어떻게 끝내야 할지 놓쳤다.

그럼에도
스타트업이라는 형태의 사업을 다시 한다는 사실은 달라지지 않는다.
전에 했던 회사,
아직까지 갖고 있는 법인의 이름은 글루소프트이다.
아주 끈끈한 회사를 만들고 싶었었다.

'스타트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넷플릭스  (0) 2019.04.17
출사표  (0) 2019.04.12